본문 바로가기

Food

아듀 2014 그랜드 하얏트 호텔

 

 

그랜드 하얏트호텔 5코스요리

 

 2014년 12월 30일 회장님의 퇴임식으로 하얏트 호텔에서 연회가 있었습니다. 하얏트 호텔에서의 요리는 어떨까? 많은 기대와 함께 드디어 자리에 앉으니 오늘의 메뉴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일단 눈으로 읽히는 메뉴의 느낌은 뭔가 있어보입니다. 최고급 호텔이니까요~ㅎㅎ

 

 

식전에 핑거푸드로 서브되었던 육포와 나쵸.

촉촉한 육포 맛있었어요. 나쵸는 뭐 어디나 거기서 거기인 맛.

다른 핑거푸드도 있었지만 먹어보질 못했네요.

 

 

이런 날은 우아하게 샴페인 한 잔 ^^

 

 

식전빵

배가 너무 고파서 두 개 모두 먹어버렸네요.

여기서부터 저의 악몽이 시작되었던듯 합니다.

 

 

아주 아주 맛있었던 가리비 관자와 문어 가르파초

보시는 바와 같이 문어를 얇게 썰어서 위에 가리비 관자를 올려두었네요.

오늘 코스요리 중 가장 맛있게 먹었던 요리에요.

개인적으로 에피타이저였지만 메인보다 훌륭했습니다.

 

 

꽤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관자~

와~ 사진보고 있으니 또 생각나네요 ^^

 

 

 

다음은 세라노햄의 그린아스파라거스 스프입니다.

저기에 조그만 햄이 세라노햄 이라네요;;

(세라노 햄 : 스페인의 산악지방에서 하얀발 돼지고기를 소금에 절여 말린 햄)

이름치곤 너무 거창해요. 걍 아스파라거스 스프라고 하면 될 것을....

전 아웃백에 길들어져 있어서 맛이 좀 재미없었습니다.

소금과 후추를 칠까 하다가 다음 코스에서 만회해야지란 생각에 한 두어 스푼 뜨고 남겼습니다.

 

 

기대했던 다음요리 오리고기 라비올로 (근데 라비올리라고 하지 않나요??)

이탈리아식 만두에요. 기대했는데 별로 감흥이 없어 이것도 절만만 먹고 식기를 내려놓았습니다.

 

 

오늘의 하이라이트 안심스테이크!!!

그래 다른 음식들이 실망스러워도 넌 나를 실망시키면 않돼!! 하면서 한 점 썰어먹는 순간 급 실망했습니다. 스테이크를 맛있게 구워내었어야 하는데 인원이 많다보니 찐 것 같은 맛이 났어요. 그래도 먹어야 하나 하다가 몇 점 먹다가 갑자기 가슴이 턱 막히는 기분이 들더라구요. 순간 아 오늘 체할 것 같은데...... 체끼를 느끼니 스테이크가 마치 순대 간을 먹는듯한 기분이 들었어요;;

 

 

그렇게 스테이크도 거의 못먹고 접한 달달한 디저트

꽉 막힌 속에 시원 새콤한 것이 들어가니 조금 나아진 것 같기도 했습니다.

 

 

 

마지막 후식 커피~ 역시 커피는 맛있더군요...

그래서 전 오늘 기대했던 하얏트에서 에피타이저와 후식만 맛있게 먹었습니다.

 

스테이크 먹다가 가슴이 딱 막혀서 연회가 끝나고 까스활명수를 사먹었는데도 불구하고

다음 날 체했답니다. ㅜ.ㅜ 평소에 먹던 거 먹어야지 고급진 음식을 먹으니 몸에서 받질 않았나 봅니다. 역시 무의식에서도 관성은 존재하나 봅니다.

 

앞으론 제 몸에 맞는 합리적인 가격의 맛있는 음식만 먹어야 겠어요. ㅎㅎ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촌 코끼리가 먹었어  (0) 2015.02.12
온더보더 원마운트  (0) 2015.02.11
아듀 2014 그랜드 하얏트 호텔  (0) 2015.01.22
초콜렛 식빵으로 유명한 티나의 식빵  (7) 2015.01.10
서가앤쿡 한상은 맛있다!!  (0) 2014.12.22
도가니탕 대성집 참 좋타~  (0) 2014.12.22